본문 바로가기
  • 함께 즐거우면 더 좋지 아니한가!
마음 나누기/끌리면 읽기

모노레일카에 깔린 노부부(老夫婦)의 생업

by 실비단안개 2009. 6. 17.
728x90

 

"커피 한 잔 데워서 주세요."

"어제 그 커피요?"

"기억하시네요?"

"네, 이게 더 맛이 좋습니다."

"밖에서 마시고 갈게요."

"그러세요, 댁이 근천가 봅니다?"

 

데워진 커피를 들고 제황산 모노레일카 승하차장 1층 편의점 밖의 테이블이 있는 의자에 앉았습니다.

커피를 꼭 마셔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기다려야 하는 자리가 필요했으며, 그 자리가 편의점 밖이라면 더 좋았기 때문입니다.

할아버지께서  스쿠터 위 상자에 빈병을 정리하여 내 앞을 휙 지났습니다. 어제 잠시 얼굴을 마주하였기에 서로 얼굴을 제대로 익히지 못했으니 당연합니다.

 

편의점과 산장상회를 동시에 지키며 20여분 앉아 있으니 편의점에는 한 사람의 손님이 들었으며 산장상회에는 손님이 없었습니다. 더 기다린다고 손님이 와글거릴것 같지않아 다시 상회 앞으로 오신 할아버지께 다가가 인사를 했습니다.

 

 

 

"(할아버지는 전혀 안녕하시지 않지만)할아버지 안녕하세요?"

"네, 왔네요…."

할아버지께서 인상을 쓰거나 화를 내시지 않아 안도했습니다.

잔잔한 미소를 지으시며, "이제 다 끝났어요, 누구와도 원수 지고 싶은 마음이 없으니 세월 흐르기만 기다려야지요."

"할아버지, 우선 제가 힘이 없습니다. 하여 어떤 도움을 드릴 수 없지만, 할아버지 할머니 말씀이라도 들어야 할 것 같아 아침도 먹지못하고 웅동에서 왔습니다."

 

"어차피 이렇게 된 거 이야기해서 뭐 하겠어요, 저쪽도 마찬가지로 힘든데요, 괜히 소문이 안좋아 훗날에라도 가게가 나가지않으면 원수지간이 될 수 있어요, 나는 그런거 싫어요, 그냥 이대로 세월 흐르기만 기다릴겁니다…."

 

제황산 아래 모노레일카 승하차장 건물 옆에 1965년에 시작한 작은 점방 산장상회가 있으며, 점방은 김이성(73세)할아버지 부부의 생계를 해결하는 일터입니다.

두 세평의 점방이니 동네 구멍가게며, 장소가 외지다보니 길 가던 사람들이 어쩌다 하드나 음료를 찾으며, 담배를 사 갑니다. 그냥저냥 두 어르신이 생계를 잇는 생업의 터인데, 제황산 모노레일 운영과 함께 편의점이 들어 왔기에 그냥저냥 이어지던 장사가 어떤 날은 생수 한 병에 담배 몇 갑, 또 어떤 날은 하드 몇 개가 팔리는 날이 되었습니다.

 

모노레일 운영은 3월 27일부터였지만 부지 매입과정과 공사 기간이 2년 넘게 걸렸으니 어르신의 생업은 그때부터 타격을 받았는데 급기야 시에서 임대한 편의점으로 인해 토박이가 아니면 새로운 시설의 편의점을 찾았으며, 편의점에 없는 담배만은 팔 수 있습니다.(담배포는 50m 이상)

시의 계획없는 공사 시행과 임대점이 편의점이다보니 현재 편의점과 산장상회 모두 피해자가 되었습니다.

 

편의점과 산장상회 근처를 돌아보면 전화국 맞은편에 작은 점방이 있으며 편의점 아래로 아파트에 슈퍼가 있고, 산장상회 맞은편에 준종합병원이 있지만 매점이 없기에 그나마 병문안객이 손님이 될 수 있겠구나하며 다소 마음이 놓였는데, 병문안객 역시 시설이 좋은 곳을 찾습니다.

 

  

두 어르신께서 평생 살아온 집이며 일터가 산장상회인데, 물품이 제대로 팔리지 않다보니 재고가 늘어나고, 재고가 많다보니 반품을 청하기에도 미안하여 우유나 빵 등을 드시고 설사를 하기가 여러번이었다고 합니다.

 

우유를 10개 넣으면 3개가 팔리고 3개는 어르신이 드시고 나머지 4개를 반품하는 실정이며, 라면과 과자 등이 유효기간이 짧기에 수시로 유효기간을 확인하여 반품할 양으로 따로 두며, 빵 종류는 기간이 더 짧기에 아예 취급을 않는다고 합니다.

어쩌다 빵 등 취급하지 않는 종류를 찾는 손님에게는 편의점을 소개해 주며, 반품의 양이 많다보니 대리점에서도 달가워하지 않기에 취급 종류가 자꾸 줄어드는데, 담배와 술, 음료수는 유효기간이 기록되지않아 그나마 다행이라고 하였습니다.

 

점방에서 가장 많이 나가는 품목은 담배인데, 한 달 판매금액이 150~160여만원이며 수익은 12~13만원이라고 합니다. 이 수익과 하루 한 개 혹은 몇 개씩 팔리는 음료와 생필품과 병 수거 등의 수입으로 두 어르신이 생활을 하는데, 자꾸 반품을 하는 게 (대리점에)미안하여 유효기간 만료가 가까운 라면을 보통 드신다고 합니다.

 

 

할아버지께서 잠시 점방에 들려 커피 한 잔을 주시곤  다시 병 수거를 위해 스쿠터를 타고 가셨습니다.

 

공사 중에 건물이 흔들리고 벽 등에 금이 갔기에 관계처에서 사진을 찍어 갔으나 그후 소식이 없다고 하시는 할머니께서 서운한 마음을 삭히시는 듯, '자식 키우면서 남에게 독하게 하면 안되기에 없으면 없는대로 집이 다치면 다친대로 살면 된다'고 하셨습니다.

아무 힘도 드리지 못하는 형편으로 카메라를 자꾸 들이민다면 어르신에게 또 다른 못이 될까 사진을 담는 일이 조심스러웠습니다.

 

옆에 앉은 이웃분이 그러십니다.

'아무리 시장이 제일 어른이라케도 너무한거 아이가?'

"할머니, 시에서 가장 높은 사람은 시장이 아니고 시민입니다. 그러니 부당한 일을 당했을 때는 의의를 제기해야 하며 혼자 힘으로 부치면 이웃에 도움을 청해야 하는거고요."

 

진해시 공무원도 그렇습니다. 생각하여 아니다 싶을 때는 관계처장에게 당당하게 자신의 의견을 말이나 글로 표현을 하면 좋겠습니다.

국회의원과 시장은 임기가 끝나면 그만이지만 공무원은 평생직이기에 최선을 다하여 시민의 손 발이 되어야 합니다.

 

가정사도 어긋나 삐걱거릴 때가 있는데 시정이 어떻게 어긋나지 않겠습니까만, 시민을 위하여 최선을 택해야 하는 게 시정이라고 생각하며, 시민 한 사람을 위하여 99명을 희생시켜서 안되며, 99명을 위해서 한 사람을 밟아서도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모노레일 운영이 아무리 公約이라고 하지만 진정 시민을 위하는 일이 아니라면 空約이 차라리 낫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公約을 내세워 자연과 생태계를 파괴하고 그것도 모자라 선량한 시민의 생업과 생계를 위협합니다.

 

        ▲ 노부부의 산장상회와 모노레일 승하차장의 편의점입니다.

 

편의점 앞에서 20분, 산장상회에서 50분 머물렀지만, 산장상회를 찾는 손님은 한 사람도 없었습니다.

 

함께 듣고 싶은 노래입니다.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 김목경 곡, 박우철 노래

 

곱고 희던 그 손으로 넥타이를 메어 주던 때 / 어렴풋이 생각나오 여보 그때를 기억하오 / 막내 아들 대학시험 뜬눈으로 지내던 밤들 / 어렴풋이 생각나오 여보 그때를 기억하오 / 세월은 그렇게 흘러 여기까지 왔는데 / 인생은 그렇게 흘러 황혼에 기우는데 / 큰 딸아이 결혼식날 흘리던 눈물 방울이 / 이제는 모두 말라 여보 그 눈물을 기억하오 / 세월이 흘러감에 흰머리가 늘어가네 / 모두 다 떠난다고 내 손을 꼭 잡았소 / 세월은 그렇게 흘러 여기까지 왔는데 / 인생은 그렇게 흘러 황혼에 기우는데 / 다시 못 올 그 먼 길을 어찌 혼자 가려하오 / 여기 날 홀로 두고 여보 왜 한마디 말이 없소 / 여보 안녕히 잘 가시게 / 여보 안녕히 잘 가시게 / 여보 안녕히 잘 가시게 //
 

24639

 

 

더보기
故 노무현 前 대통령 추모 콘서트 '다시,바람이 분다'
 
주> 공연장소가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성공회대학교 대운동장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시각 예술(Visual arts)에 반영한 미적 취향 설문조사 : http://21cagg.org/h/21cagp4/research2.html

 조사기간 : 2009. 5. 20 ~ 2009. 6. 20

 

더보기

시민제작자 모집(출처 : http://kisilee.tistory.com/642)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