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함께 즐거우면 더 좋지 아니한가!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김장무 밭 만들기, 비닐 걷기와 애벌 밭갈기

by 실비단안개 2022. 8. 19.
728x90

8월 13일

감자 수확한지가 한참 되었는데 멀칭 비닐을 이제야 걷습니다. 그 사이 예초기로 풀베기 작업을 한 번 했을 정도로 잡초가 많기도 했으며, 파종 후 조금 남았던 참깨와 치마아욱도 모두 베었습니다.

이 밭을 정리하여 김장무를 파종할 겁니다.

우리야 밥상에 올릴 정도의 채소를 재배하기는 하지만 가뭄과 폭염, 폭우로 채소값이 많이 올랐다고 하니 걱정입니다만 건고추 시세를 보니 고생에는 덜 미쳤습니다.

 

그 사이 씨앗이 떨어져 치마아욱이 또 자라고 있었으며, 당근은 파종량에 봄 가뭄으로 비해 적습니다.

 

여러 색이 있는 당근 종자를 파종했더니 연노랑 당근이 있었습니다. 당근은 주황색이라야 당근같은데 이상했습니다.

 

밭두렁쪽의 호박 덩굴도 살짝 걷어 아래로 내리고 비닐을 다 줍고 풀도 대충 뜯었습니다. 풀이 길거아 억세면 관리기에 걸리거든요.

 

오전에는 밭 전체 예초기작업을 하였으며 오후에 김장무밭 애벌갈이를 했습니다.

이제 밑거름을 넣고 밭갈기를 몇 번 한 후 이랑과 고랑을 만들어 김장무 씨앗을 파종하면 됩니다.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