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함께 즐거우면 더 좋지 아니한가!
고향 이야기/텃밭 풍경

겨울초 파종, 3일만에 발아

by 실비단안개 2022. 8. 28.
728x90

8월 24일

추석이 빠르다보니 나물로 하기에는 어중간하지만 자리가 비어 있으니 겨울초를 파종하기로 했습니다. 텃밭으로 가는 도랑가에는 벌써 물봉선이 피기도 했습니다. 처서가 지나니 여기저기서 가을냄새가 납니다.

 

겨울초는 십자화과의 월동채소로 월동춘채라고 하며, 종자 봉지 설명에 보면 일명 하루나로 불린다고 했는데 하루나는  '유채'의 충남 방언이라고 합니다. 이쪽에서는 겨울초라고 하며, 겨울초 파종시기는 10월이지만 보통 9월에 파종하여 이듬해 봄까지 먹는 채소로 쌈, 겉절이, 숙채, 국을 끓여 먹습니다.

지난해 가을의 겨울초입니다.

 

김장무밭을 만들어 밑거름을 하여 갈아 놓았는데 비가 많이 내려 엉망이 되었으며 땅도 많이 질었습니다.

맨 안쪽의 빈자리에 겨울초를 파종할 겁니다.

 

겨울초 씨앗입니다. 이태 전 황진이님이 받았다면서 준 씨앗인데 지난해에 파종하고 남았기에 이 씨앗으로 파종합니다.

 

적당한 간격으로 호미로 줄을 그어 줄뿌리기를 했습니다.

 

흙색과 비슷하여 씨앗이 잘 안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겨울초 씨앗이 보입니다.

 

겨울초를 파종하고 나니 호미와 장화가 무지 무거웠습니다.

 

27일

파종 3일만에 겨울초가 발아했습니다.

 

겨울초 새싹입니다.

겨울초가 자라면 나물도 하고 겉절이와 국을 끓일겁니다.

 

 

 

728x90

댓글4